본문 바로가기

Photo/한장의 사진

더워서 라면 대신 짜장라면

2019. 05. 17 


더워서 그런가 

입맛이 없다 

라면은 덥다 

짜장라면을 먹었다 


어머니께서 

양이 적을 거 같아 

한 개 반을 끓었다고 하신다 

양이 너무 많다 

배부르다 


꽃구경도 못해보고 

여름이 된 거 같다 

광주는 폭염주의보라던데... 

벌써부터 올여름을 어떻게 버틸지.... 

더운 거 겁나 싫어한다 


추우면 더 입으면 되지만 

더우면 벗어도 벗어도 

땀이 난다 

공기가 텁텁하다 


올릴 게 없어서 

일기를 쓰는 건 

안 비밀이다 

1일 1포스팅 

포기하기 싫다 ㅋ


PS.

일기와 한장의 사진이

중복되는 거 같다

통합을 시켜야 하나

원래 한장의 사진은

이런거 올릴 계획은 아니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