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일기

한파가 선물 해준 선물 두가지 [ 받기 싫은 선물 포함 ]

728x90
반응형

2021. 01. 08

작년 겨울은 안 추웠던 거 같은데

오해는 무지 무지 춥다

 

최강의 한파가 만들어준 얼음꽃

필자의 방 창문에 얼음꽃이 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일생동안 경험해 보지 못했던 동파

이번에 온수 배관이 동파하였다

 

보일러 회사로 전화를 하니

하루 쟁일 받지를 않는다

신호도 안 가고 이 맨트만 나온다

"죄송합니다 지금 통화량이 많아 잠시 후에 다시 걸어주세요"

 

네x버를 통해 서비스 기사를 찾아

동네에 있는 기사분에게 전화를 걸기를 5번

드디어 받는 분이 계신다

 

점심시간이 지나 전화를 걸었지만

오늘은 못 오시고 내일 아침 일찍 다시 전화를 달란다

 

너튜브를 통해 해빙하는 방법을 써봤지만

모두 실패

 

다음 날 아침 다시 전화를 하니

내일 낮에 오신단다

 

낮에 기사분께서 오셨다

"요즘 바쁘시죠?" 물음에

"바쁜 정도가 아니라신다

15분 작업 도중 예약 전화만 3~4통은 온듯하다

수요일까지 예약이 다 되어 있으시단다

[ 필자는 운이 좋았다 ]

 

해빙 작업은 완료

하지만 보일러가 오래되어 수리 봐야 할 곳이 있었는데

오신 김에 부탁을 드리니 지금은 바빠서  좀 한가해지면

다시 전화 달라고 하시고 바로 가셨다

 

수리비는 7만 원

저녁뉴스에 오늘 동파 신고만 2600건이 들어왔다는

뉴스가 나온다

 

여러분들도 미리미리 동파 예방하세요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