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일기

네이버 블로그 생각을 접다

지난번 네이버 블로그를 관리할 생각이 있고 전반적인 디자인은 완료하였다 그 정도로 밝힌 바 있다. 너무 섣부른 판단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다수의 블로그를 관리하시는 분은 어떤 식으로 관리를 하시나 여러 번 이웃님에게 여쭤보기도 하고 검색을 통해 직접 찾아가 보기도 하였다

다수의 블로그를 관리하시는 분들은 대부분 잡블로그로 시작하여 한 가지 한 가지 전문적인 분야의 블로그를 만들어 운영을 하고 계셨고 네이버, 티스토리 블로그를 제일 많이 운영하고 계신 걸 확인하였다. 나는 이미 티스토리 블로그를 가지고 있어서 네이버 블로그의 장단점을 알아보고 싶었다

제일 우선 네이버에서 검색 유입이 제일 많으므로 방문자 수는 티스토리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한다. 하지만 초보자가 제일 쉽게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애드센스는 설치를 못한다. 단 네이버에도 애드포스트라는 애드센스보다 단가는 낮지만 광고가 있다 그리고 방문자가 많아져 블로그가 활성화 되면 이메일로 광고 계약 및 맛집 포스팅, 전자제품 리뷰와 같은 요청이 많이 들어온다고 한다.

그래서 생각해 봤다 무엇을 올려야 하나. 무슨 주제의 블로그를 만들어야 하나 전반적으로 내가 관심 있고 좋아하는 분야는 이미 티스토리 블로그에 올리고 있다. 그럼 분리를 해야 한다. 그러지만 여기서 걸리는 문제가 있다. 같은 사진이나 같은 글을 올릴 경우 유사문서로 판단하여 네이버 블로그뿐만 아니라 티스토리 블로그까지 검색사이트에서 사라질 위험이 있다. 지금까지 1일 1포스팅 노력이 도루아미타불이 되어 버린다

그럼 새로운 분야를 선택해야 한다. 그런데 생각나는 게 없다. 리뷰? 돈이 많이 들어간다. 여행? 티스토리 블로그도 관리해야 하는 시점에서 여행 블로그를 따로 하나 운영하기에는 여유가 없다 이런저런 고민을 한 달 넘게 하다 보니 이런 고민을 왜 하고 있지? 네이버 블로그는 왜 하려고 했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스스로 던져보았다

굳이 네이버 블로그를 꼭 운영해야 한다는 답은 내리지 못했다 단순히 그냥 순간적인 욕심과 더 많은 이웃님과의 소통을 하고 싶어서 시작했던 계획이었던 거 같다.  장황하게 글을 썼지만, 한마디로 네이버 블로그는 접고 티스토리에만 신경 쓰겠다는 것이다 ㅋ

이러다 어느 순간 갑자기 "네이버 블로그 만들었습니다"라는 포스팅을 쓰는 건 아닐지...[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