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일기

한살 먹기 싫지만 떡국은 맛있어

반응형

 

"입춘에 항아리가 깨진다"

옛말이 실감 나는 오늘

 

내년엔 가족들과 예전처럼 만날 수 있을까?

코로나도 마지막 고비처럼 보인다

 

명절만 되면 항상 시끌벅적했던 동네

활기를 잃은 지 3년이 되어간다

 

어머님표 손만두 떡국은 맛있는데

한 살 더 먹기는 두렵다

 

"2002년 한일월드컵이 20년 전 일이다"

놀라운 사실을 알려주겠다는 글의 내용이었다

 

홍명보 선수가 승부차기 성공 후 환하게 웃던 장면

박지성 선수가 결승골 넣는 장면

설기현 선수가 기적적으로 동점골 넣는 장면

아직 생생한데 벌써 20년 전일이라니

 

 

반응형

Comments